종로의 변신… 한국적 멋 살린 공공건축물 ‘보고’

건축사 출신 김영종 구청장 전략 성과

지적장애인 실종 걱정 끝

노원구 GPS 탑재 ‘배회감지기’ 지원

(보도자료)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마스터즈대회 주요활동 실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7.12~7.28)와 마스터즈대회(8.5~8.18)가 어느 대회보다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뤄지도록 다양한 소방안전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 대회 사전준비로 작년 7월부터 24명의 소방안전기획단을 운영해서 소방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대테러센터, 조직위원회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선수촌 등 16개소에 대해 합동소방훈련을 60여회를 실시하고 시설물 6,005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 대회 기간 중에는 참가 선수와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경기장, 선수촌 등에총 379명의 소방인력과 구급차 등 소방차량 38대을 배치하고, 테러에 대비해 테러대응구조대를 전진 배치했다.



□ 대회기간 주요활동으로는 구조출동 4건(구조 2명), 구급출동 237건(이송인원 101명), 현장안전조치 21건 등 총 262건을 처리했다.
○ 7월 14일 대회 단체관람을 온 정신지체아 실종신고를 받고 주변 수색을 통해 남부대 버스정류장에서 실종 미아를 찾아 보호자에서 인계했으며 21일에는 남부대 수영장 엘리베이터에 갇힌 수영선수를 안전하게 구조하기도 했다.
○ 8월 7일에는 수구장 5번 게이트 인근 미상의 캐리어가 놓여져 있는 것을발견하고 소방·군·경찰 약 30여명이 출동하여 탐색장비로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 8월 10일 동호인 클럽 간 수구 경기 중 70대 미국선수가 풀장 안에서갑자기 심정지를 일으켜 구급대원이 심폐소생술과 약물 처치를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다음 날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 대회 기간 동안 전진 배치된 119구급대는 국가대표 선수 및 관람객 등 외국인 환자 66명과 내국인 환자 35명에게 응급처치 및 병원이송 등 신속하고 전문적인 구급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대회 현장에서도 136건의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 김태한 119구조과장은 약 200여개국 9,000여명이 모인 세계 수영선수권대회와 마스터즈 대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11월 25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도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9-08-28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