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보도자료) 소방청, 전기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 당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최근 5년간(2016~2020) 발생한 화재 중 전기로 인한 경우가 약 23%(47,492)를 차지하고, 246명의 사망자(부상 1,654)6,680억원의 재산손실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나 전기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방청 통계자료에 따른 전기화재의 원인을 살펴보면, 절연열화*에 의한 단락**24.3%(5,120) 가장 많았고 트래킹***에 의한 단락 (11.1%/5.264),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10.8%/5,120) 순으로 나타났다.

*절연열화 : 기기나 재료에 전기나 열이 통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이 점차 약해지는 현상

**단락 :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극이 다른 두 개의 전선이 접촉

***트래킹 : 전기부품 주변에 먼지 등 이물질이 쌓이면서 전류가 흘러 일어나는 발열, 발광현상

발생 장소별로 살펴보면, 주택 및 아파트 등 일상 주거시설*에서 전기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27.8%/13,205), 산업시설(17.3%/8,197), 생활서비스 시설(14.2%/6,761)이 뒤를 이었으며** 주거시설에서는 전기화재로 인한 사망자 또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67%/165)

*주거시설 : 단독주택, 공동주택, 기타주택(비닐하우스, 주거용콘테이너, 기타주택)

**주거시설 27.8% > 산업시설 17.3% > 생활서비스 14.2% > 자동차 12.2% > 판매·업무시설 8.9%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콘센트를 사용할 때 여러 전기제품을 연결하는 문어발식 사용을 삼가고 낡거나 손상된 전선을 주기적으로 확인해 단락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시 교체해야 한다.

또한 정격용량을 초과하는 전기를 사용하면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전기제품 규격에 맞는 퓨즈와 차단기를 사용해야 한다.

한편2020년 한국전력통계에 따르면, 제조업 분야의 판매전력량은 250,104Gwh로 전년 대비 4.2%(10,868Gwh)가 감소한 반면, 가정용 분야의 판매전력량은 5.1%(3,619Gwh) 증가한 74,074Gwh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어 재택근무·원격교육 등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보여지며, 가정 내 전력 사용량이 증가한 만큼 냉·난방용품의 장기간 사용을 자제하고 외출 시 플러그를 뽑는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더욱더 준수해야 한다.

소방청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전기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기설비와 제품의 안전한 사용과 철저한 관리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고,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