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국경없는 시장 ‘이태원 프리마켓’

용산, 15일 ‘주민시장’ 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 주말, 따분한 하루가 예상된다면 가을바람을 맞으며 이태원으로 가 보는 건 어떨까. 오는 15일 용산구 이태원2동 주민센터에서는 지역의 젊은 예술인, 외국인들이 참가해 각종 생활용품과 작품을 파는 프리 마켓 ‘이태원 주민시장’이 열린다.

이태원동 주민들이 직접 이끌어가는 이태원 주민시장은 지난 4월 처음 시작됐다. 외국인들이 많이 사는 지역이어서 이전에도 외국인들이 함께하는 알뜰시장, 다문화 체험행사 등이 정기적으로 열렸다. 그러다 이 일대에 사는 젊은 예술인들까지 가세하면서 다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풍성한 주민시장으로 재탄생했다.

두번째 주민시장은 외부지원 없이 예술인과 주민, 동주민센터 직원들이 힘을 합쳐 준비했다. 작가들이 기획하고 홍보 포스터와 현수막을 직접 만들었다. 주민들은 시장에서 판매할 생활용품과 한국의 맛을 알릴 전통음식 등을 준비했다. 음식, 사진, 그림, 건축, 컴퓨터 프로그래밍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은 자신들이 만든 작품을 내놓는다. 각종 외국 민속품이나 수제예술품도 출품된다. 시장에는 예술인들과 주민들이 꾸린 38개팀이 참가한다.이 자리에 참가한 작가 베모(예명)씨는 “지난 행사 이후 지하철 이태원역이나 구청같이 사람이 쉽게 모일 수 있는 곳으로 장소를 옮기자는 의견도 많았다.”며 “그렇게 하면 우리 동네 자체를 즐기자는 행사의 의미가 퇴색될 것 같아 올해에도 이태원을 고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2-09-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