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460개 신규 일자리 제공… 서울시, 예비 사회적기업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예비 사회적기업 35곳과 일자리 창출 사업기관 52곳 선정 작업을 마무리하고 이를 통해 시민에게 460개 신규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일자리 가운데 절반 이상은 장애인과 저소득층, 여성 가장 등 취약 계층에 배당한다.

예비 사회적기업은 사회적기업의 요건을 대체적으로 갖췄지만 수익구조 등 일부 인증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시가 직접 육성하는 기업을 말한다. 일자리 창출 사업기관은 예비 사회적기업과 사회적기업 가운데 신규 일자리 창출 계획이 있는 기업을 의미한다.

기업 명단은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화 예술·환경·사회복지 등 다양한 분야로 나뉘어 있다.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사업 참여 기업으로 선정되면 예비 사회적기업은 최장 2년, 사회적기업은 최장 3년 동안 신규 채용 인력에 대한 최저임금 수준의 인건비와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강병호 시 일자리정책관은 “예비 사회적기업 지정 및 일자리 창출 사업을 통해 취약 계층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와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12-06-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