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구대암각화 보존 딜레마

시민단체·정치권 수위 낮춰 보존 촉구

지역주도형 일자리사업 효과

행안부 “지난달 기준 2만 6213명 참여”

460개 신규 일자리 제공… 서울시, 예비 사회적기업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예비 사회적기업 35곳과 일자리 창출 사업기관 52곳 선정 작업을 마무리하고 이를 통해 시민에게 460개 신규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일자리 가운데 절반 이상은 장애인과 저소득층, 여성 가장 등 취약 계층에 배당한다.

예비 사회적기업은 사회적기업의 요건을 대체적으로 갖췄지만 수익구조 등 일부 인증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시가 직접 육성하는 기업을 말한다. 일자리 창출 사업기관은 예비 사회적기업과 사회적기업 가운데 신규 일자리 창출 계획이 있는 기업을 의미한다.

기업 명단은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화 예술·환경·사회복지 등 다양한 분야로 나뉘어 있다.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사업 참여 기업으로 선정되면 예비 사회적기업은 최장 2년, 사회적기업은 최장 3년 동안 신규 채용 인력에 대한 최저임금 수준의 인건비와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강병호 시 일자리정책관은 “예비 사회적기업 지정 및 일자리 창출 사업을 통해 취약 계층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와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12-06-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흉악범 장대호 죽고싶다는 여성에 “예쁘다”며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의 신상이 공개됐다.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자립 환경’ 힘 쏟는 서대문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신고합니다! 군대 간 희망원정대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성장·관광 도시’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모바일 헬스케어 30만명 확대”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