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위기극복 사례집 ‘마음에 희망을 심다’ 펴내

술·빚에 찌든 벼랑끝 12가정 지역기관 연계 새 삶 찾게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구에 사는 김영숙(여·가명)씨는 뇌졸중으로 쓰러진 남편을 15년 동안 간호하다 남편이 죽자 그 충격으로 자살까지 시도했다. 외롭게 살고 있던 김씨에게 힘을 모아 준 것은 복지 담당 직원들이었다. 직원들과의 꾸준한 교류에 힘을 얻은 김씨는 요즘 자신이 받은 만큼 베풀고 싶다며 봉사활동까지 나섰다.


용산구는 3일 김씨와 같이 ‘고통의 삶’에서 ‘희망의 삶’으로 새 인생을 살게 된 열두 가정의 사례를 사례집 ‘마음에 희망을 심다’로 모아 발간했다고 밝혔다.

구는 경제적·정신적 위기에 놓여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통합사례관리’ 대상으로 정하고, 이들의 자립을 위해 지역 기관들과 연계해 복지, 보건, 고용, 주거,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사례집은 네 부분으로 나눠 구가 그동안 통합사례관리 대상 사업을 어떻게 진행했으며 어떤 성과를 냈는지를 상세하게 기록했다.

특히 2부에서는 각 가정의 위기 극복 과정을 자세히 담았다. 알코올 중독으로 파탄에 이르게 된 가장의 사연, 사업 실패와 지병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남성, 남편의 폭력과 자녀 성추행으로 상처를 입은 여성 등 절망하던 이웃들이 새 희망을 갖게 된 과정이 한 편의 드라마처럼 펼쳐진다.

1부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 사업에 대한 전반적 개요와 현황을 수록했고, 3·4부에는 담당 직원의 수기, 지역 복지 자원 현황 등을 실었다.

구는 사례집 250부를 발간해 보건복지부, 서울시, 25개 자치구 등에 배포할 방침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이제 복지 정책은 직접 발로 뛰며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찾아가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며 “사례집 발간이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3-01-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