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학부모가 만든 도서관… 용산구 ‘북&캠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구는 지난달 말 후암동 주민센터 2층에 마을 북카페 ‘북&캠프’를 열었다.

51㎡ 넓이에 아기자기한 디자인과 화사한 색으로 단장한 북&캠프는 5000여권 장서를 보유한 작은 도서관으로, 주변 초등학교 학생들의 학습 공간이자 주민들의 커뮤니티 공간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구는 보고 있다. 여기에는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는 컴퓨터 2대와 인쇄 및 팩스 송·수신 기능을 갖춘 복합기, 원두커피 자판기도 구비돼 있다.

특히 북&캠프는 주민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주민센터 2층에 있던 기존 마을문고는 낡고 관리가 잘 되지 않아 이용이 저조한 상황이었다. 이에 후암초등학교, 삼광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직접 팔을 걷고 나서 운영위원회를 만들고 독서 환경 개선 작업을 펼쳤다. 구는 1000만원의 공사비를 지원했다.

현재 북카페 운영위원회에는 16명 학부모들이 월~금요일까지 북카페에 상주하면서 운영 전반을 총괄하고 이용 활성화를 위한 주민 홍보, 개선 방안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3-03-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