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이 특별한 용산구… 폐비닐 쓰레기 버리는 날

지자체 처음으로 시범 실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구가 자치구 최초로 전 동을 대상으로 폐비닐 쓰레기 배출 요일제를 시범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요일제에 참여하려면 라면 봉지, 과자 봉지 등 폐비닐 쓰레기를 1개 투명 봉투에 압축해 배출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가정마다 실천함으로써 환경미화원의 수거 효율을 높이고, 재활용 선별장에서 선별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일반 쓰레기와 섞여 버려지는 폐비닐은 25%다. 구는 폐비닐과 일반 쓰레기가 분리 배출되면 일반 가정에서는 종량제 쓰레기 봉투 구입 비용을 25% 줄일 수 있고, 재활용 선별 및 쓰레기 처리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

한편 구는 이달부터 ‘종이팩-화장지 교환제 사업’도 시범 실시한다. 종이팩과 종이컵 1㎏을 모아 동주민센터로 가져가면 친환경 화장지 1롤과 교환해 준다. 우유팩 200㎖ 100개, 500㎖ 55개, 1000㎖ 35개, 종이컵 250개에 해당한다. 교환 가능한 종이팩의 종류는 우유팩, 두유팩, 주스 등 종이음료팩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자원도 아끼고 환경도 살릴 수 있는 재활용 사업에 구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은 기자 kimje@seoul.co.kr

2013-06-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