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해빙기 노후건물 등 안전관리

새달 31일까지 공사장 등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구는 해빙기를 맞아 취약시설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경북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 사고를 계기로 각종 시설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터에 나온 정책이다. 해빙기 땐 얼어붙은 땅속 수분 때문에 ‘토양 배부름 현상’을 일으킨 뒤 녹으면서 약해지는 지지력 탓에 안전사고가 잦다.

해빙기 안전사고 취약시설인 건설공사장, 축대·옹벽, 노후 건축물 등을 집중 관리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지난 19일 위험시설 D등급 판정을 받은 용문시장과 대규모 샌드위치 패널 시설을 가진 현대차 서비스센터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성 구청장은 시설 개선을 위한 철저한 보수·보강을 지시하고 패널지붕 밑 기둥 설치 등 관리상황을 확인했다.

또 다음 달 31일까지를 안전관리 대책기간으로 정해 대형 공사장 6곳, 옹벽 14곳, 급경사지 1곳, 절개지 1곳 등을 점검한다. 1차 점검 때 위험요인이 보이면 점검반을 짜 2차 점검에 나선다. 예산 확보 등의 문제로 오래 걸리면 우선 응급조치 뒤 예비비 등을 활용해 보강한다.

성 구청장은 “대책기간 중 모든 위험시설에 대한 철저한 관리로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없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02-21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