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메밀꽃 필 무렵 제주 오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도는 제주 메밀을 새로운 명품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는 전국 최대 메밀 재배지역이지만 강원 봉평에 밀려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전국 메밀 재배면적 2392㏊ 중 제주는 848㏊(35%)를 차지,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북 488㏊, ‘메밀꽃 필 무렵’으로 유명한 강원은 253㏊로 제주의 30% 수준에 그쳤다.

메밀은 연 2회 재배가 가능하며, 돌려짓기 작물로 유리하다. 특히 건강식품과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활용하면 특화 작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작물이기도 하다. 연간 전국 메밀 소비량은 4000~5000t에 이르지만 국내산은 50%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농업기술원은 1년 2회 재배로 2020년까지 지역 메밀 재배면적을 1500㏊까지 면적을 늘리고, 연간 500t 정도를 가공해 제주도 자체 판매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4-12-1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