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밀꽃 필 무렵 제주 오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도는 제주 메밀을 새로운 명품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는 전국 최대 메밀 재배지역이지만 강원 봉평에 밀려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전국 메밀 재배면적 2392㏊ 중 제주는 848㏊(35%)를 차지,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북 488㏊, ‘메밀꽃 필 무렵’으로 유명한 강원은 253㏊로 제주의 30% 수준에 그쳤다.

메밀은 연 2회 재배가 가능하며, 돌려짓기 작물로 유리하다. 특히 건강식품과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활용하면 특화 작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작물이기도 하다. 연간 전국 메밀 소비량은 4000~5000t에 이르지만 국내산은 50%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농업기술원은 1년 2회 재배로 2020년까지 지역 메밀 재배면적을 1500㏊까지 면적을 늘리고, 연간 500t 정도를 가공해 제주도 자체 판매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4-12-1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