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메밀꽃 필 무렵 제주 오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도는 제주 메밀을 새로운 명품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는 전국 최대 메밀 재배지역이지만 강원 봉평에 밀려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전국 메밀 재배면적 2392㏊ 중 제주는 848㏊(35%)를 차지,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북 488㏊, ‘메밀꽃 필 무렵’으로 유명한 강원은 253㏊로 제주의 30% 수준에 그쳤다.

메밀은 연 2회 재배가 가능하며, 돌려짓기 작물로 유리하다. 특히 건강식품과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활용하면 특화 작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작물이기도 하다. 연간 전국 메밀 소비량은 4000~5000t에 이르지만 국내산은 50%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농업기술원은 1년 2회 재배로 2020년까지 지역 메밀 재배면적을 1500㏊까지 면적을 늘리고, 연간 500t 정도를 가공해 제주도 자체 판매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4-12-1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