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해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해5도, 이젠 평화의 바다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역 균형발전이냐 갈등 조장이냐… 안양시청 이전 ‘뭣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 크루즈 관광객 59만명 넘어 ‘순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를 찾은 크루즈 관광객 수가 사상 최고치인 59만명을 넘어섰다. 31일 제주도에 따르면 2014년 제주에는 크루즈가 242회 기항해 59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184회 기항, 38만명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제주 크루즈 관광객은 2010년 5만 5243명, 2011년 6만 4955명, 2012년 14만 496명으로 증가세가 폭발적이다. 제주가 한·중·일 동북아 중심에 있는 데다 세계 7대 자연경관, 세계자연유산 등으로 크루즈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기항지로 인식됐기 때문으로 도는 분석했다.

도는 올해 크루즈가 320회 기항해 65만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대형 크루즈선은 11만 4500t급 ‘코스타 세레나’호를 비롯해 7만 2458t급 ‘스카이씨’호, 9만 963t급 ‘셀러브리티 밀레니엄’호 등이 처음으로 제주를 찾는다.

도는 제주와 북한을 잇는 새로운 크루즈 노선 개설도 제안해 놓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014년 8월 제주에서 열린 제주국제크루즈포럼에서 “오염되지 않은 자연환경과 다양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북한은 크루즈 관광객들에게 매우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가 될 것”이라며 북한 노선 개설을 제안했다. 도는 현재 운항 중인 동북아 크루즈 노선 외에 제주를 거쳐 북한 원산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홋카이도 등을 연결하는 새로운 노선이 발굴되면 세계적인 크루즈 관광 라인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5-01-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눈폭탄 오면 뜨거워지는 도로… 마음까지 녹인 성북 ‘세심

[현장 행정] 열선시스템 점검한 이승로 구청장 길 표면에 눈 쌓이면 자동으로 녹여 5.8㎞ 도로에 설치… 자치구 중 최다 염화칼슘 제설과 달리 친환경·효율적 “이번 폭설 무사히 보냈다” 반응 폭발

“제설은 복지다”… 빗자루 들고 현장 달려간 유덕열 구청장

동대문 지역 진두지휘… 인력 총동원 두 차례 폭설 재빠른 대처로 빙판 예방 “주민 건강·생명 지키는 일” 평소 철학

키다리 아저씨 된 노원… ‘청소년 안전망’ 만든다

전국 최초의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센터 민·관·경 연계… 한 공간에서 공동 대응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업무 시작… 수소경제 선도 역할

8개 기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협약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