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수도권기업 농공단지 속속 입주…전기차 부품산업도 육성

‘교통 요지’ 각광받는 횡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최대 수혜 지역으로 횡성군이 뜨고 있다. 올림픽 개최 도시는 아니지만, 고속도로와 복선고속전철, 전철역사(驛舍)가 생기며 교통의 요지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영동· 중앙고속도로에 이어 제2영동고속도로와 원주~강릉 복선전철이 횡성으로 이어진다. 전철역사도 2곳이나 생긴다. 2017년 하반기면 횡성지역에 완공될 주요 도로와 철도망들이다. 횡성 읍내에서 2~3분 거리에 역사가 건립되면 시골마을이 도시 면모를 갖추고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통팔달 교통망을 내다보고 벌써 수도권 기업체들이 몰려오고 있다. 기존 공근 농공단지는 이미 분양이 끝났고 지난해 분양을 시작한 우천 제2농공단지도 올 연말까지 100% 분양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190개 기업이 입주했다. 몰려드는 기업을 위해 오는 10월 우천일반산업단지도 분양을 시작한다. 앞으로 규모 있는 중견기업들 위주로 입주시킬 예정이다. 직접산업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우선 전기자동차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구상하고 있다. 혁신도시, 기업도시 등으로 인구가 느는 원주시가 인접해 있는 것도 지역 발전의 동력이 되고 있다. 공공기관과 기업들이 몰리는 원주가 팽창하면서 자연스레 횡성까지 혜택을 입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몰려들면서 인구도 급격히 늘고 있다. 2020년 중반이면 10만명 이상의 군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현재 4만 6000여명이니 10년 안팎에 배가 넘는 인구성장이 이뤄지는 것이다.

한규호 군수는 “난개발을 막고 미래 첨단 청정도시로 정착시킬 방안을 놓고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면서 “국토 내륙 중앙에 위치한 장점을 살려 규모 있는 좋은 기업체들을 유치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횡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5-09-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