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결혼 건수도 사상 최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신병원 입원 환자 3명 중 1명은 ‘강제 입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한국 유학 포기하는 외국인들… 지방대학 재정 빨간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우리동네 흥겨운 축제] “광복로 활기·상권 살리자” 주민·상인·구청의 합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성공 요인은

부산의 대표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한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의 성공 요인은 주민, 상인, 구청이 합심해 쇠퇴해 가는 상권을 살리기 위해 힘을 합친 노력의 결과물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김은숙(70) 부산 중구청장의 노력과 추진력이 그 발판이 됐다.

애초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는 2008년도 ‘루미나리에 빛 축제’가 그 시초였다. 김 구청장은 당시 침체한 광복로에 활기를 불어넣고 상권 회복을 위해 상인들에게 빛 축제를 제안했다. 구청 예산이 없어 전기료만 지급하고 상인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통해 빛 축제를 개최했다. 축제를 보기 위해 모여드는 사람들을 보고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하게 됐다. 하지만, 빛축제는 밤과 달리 낮 동안은 특별한 볼거리를 주지 못했다.

고민하던 중 부산 영도 고신대학에서 개최하던 트리축제를 중구 광복로로 끌어오는 데 성공했고, 부산시의 지원까지 받아 2009년 제1회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를 개최했다.

지난해 축제 기간 동안 700여만명이 찾았으며 2600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거두는 등 명실상부한 부산의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잡았다. 김 구청장은 “지난 축제 때부터 크리스마스 산업용품 박람회를 해오고 있으며 아시아 최고의 겨울 축제로 발전시켜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5-11-2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광진 내년 예산 첫 6000억… 방역·소상공인 지원에 방점

구민 안전·방역 사업 등에 329억 편성 지역경제·일자리·상품권에 703억 배정 취약계층 생활권 보장에도 대폭 증액

소외이웃과 함께하는 강서… 나눔 분위기 후끈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온돌’ 사업 20개 주민센터에 모금함·포토존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