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도 혁신… “연대로 맞서온 국민들께 버팀목 될 것”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공유 어린이집’ 대기자 60% 확 줄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야간에 아이 맡길 곳 없나요?… 거점 어린이집 안심돌봄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37개 중앙기관 입주… 區 없이 읍·면·동 ‘원스톱 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종시만 갖고 있는 것들

이춘희 세종시장이 지난 2일 금남면사무소에서 이장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장들은 농촌 및 개발지 문제를 많이 하소연했다(큰 사진). 아름동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통장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듣고 해법 등을 제시하고 있다(작은 사진).

세종특별자치시에는 총리실과 기획재정부 등 37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해 있다. 우리나라 중앙부처의 3분의2에 이른다. 또 14개 국책연구기관, 4개 공공기관, 26개 자치단체 세종사무소 등이 입주했다. 앞으로 국민안전처, 인사혁신처 등 4개 기관도 세종시로 이전한다.

면적이 신도시 73㎢, 읍·면 지역 392㎢ 등 모두 465㎢로 605㎢인 서울시 면적의 77%밖에 되지 않지만 공무원 수로 따지면 결코 적지 않다. 그런 만큼 세종에는 독특한 게 많다. 우선 단층제다. 구가 없다. 일반시가 있는 제주특별자치도와도 다르다. 단층제의 장점은 행정이 신속하다는 것이다. 다른 시·도는 정부로부터 공문을 받으면 시·군을 거쳐 읍·면·동으로 전달되지만 세종시는 읍·면·동에 직접 보낸다. 아래로부터의 보고도 같은 절차로 거슬러 올라와 신속하다.

복합커뮤니티센터도 유일하다. 행정 중심의 주민센터와 달리 동사무소, 보건소, 소방서, 도서관, 문화시설 등 마을에 필요한 모든 공공시설이 모여 있다. 주민들이 복지와 문화생활을 이곳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다. 신도시 22개 동에 만드는 것으로 지금까지 아름동 등 5개 동이 완성됐다.정부청사 주변 호수공원은 국내 최대 규모다. 녹지비율은 53%로 국내 도시 중 가장 높다. 칠판과 백묵이 필요 없는 ‘스마트스쿨’도 세종시가 처음 시작했다. 세종시는 2030년 신도시 50만명 등 인구 80만명을 목표로 건설되고 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5-12-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금이 된 상금… 고려대생들 성북에 ‘아름다운 기부’

위안부 위한 학술 공모전서 우수팀 영예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으로 100만원 전달

“청사 광장은 과천 심장이자 상징… 주택공급은 역사성 상실

김종천 시장 ‘과천청사 일원 주택공급 반대’ 천막집무실 시위 100일

방역 지친 동대문 직원, 한약재 족욕에 ‘힐링’ 모락모락

[현장 행정] 유덕열 구청장, 공무원 위로 ‘뒤풀이’ 차량 소독·지원금 등 담당 직원들 챙겨 한방진흥센터 ‘건강 체험 패키지’ 제공 손발 마사지받고 한방차 마시며 담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