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쪽방촌 덮칠라… 확진자 5명 나온 종로, 방역 총력전

면역력 약한 고령 많아 코로나에 취약

“개미 구멍이 둑 터뜨린다”… 해빙기 안전 챙기는 용산

[현장 행정] 성장현 구청장, 급경사지 옹벽 점검

이태원 앤티크 골목, 유럽처럼 바꾼다

좁은 인도·차도 환경 개선 공사… 낡은 가로등·보도블록 등 교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구, 10억 투입… 9월 완공
파리 몽마르트르 언덕처럼 변신

용산구 이태원역 4번 출구로 나와 보광로와 녹사평대로를 따라 걷다 보면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100년 가까이 됐을 법한 유럽풍 고(古)가구를 파는 매장이 줄지어 있기 때문이다. 날씨가 좋은 봄과 여름, 가을철에는 주말마다 물건을 사거나 사진을 찍으려 수많은 인파가 몰린다. 하지만 관광객 눈에 비친 가구 거리는 매력적이면서도 불편한 곳이다. 인도는 2명이 함께 지나기 어려울 만큼 좁아 차도로 밀려 내려오기 일쑤다. 가로등도 밝지 않아 밤에는 제대로 쇼핑하기 어렵다. 용산구가 시민과 상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이태원 앤티크가구거리를 프랑스 파리 몽마르트르 언덕을 연상시키는 고품격 거리로 탈바꿈시키기로 했다.

구는 앤티크거리 일대를 오는 3~9월 사이 정비해 유럽풍 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보광로(이태원역~청화아파트 450m 구간)와 녹사평대로26길(청화아파트~사우디아라비아대사관 310m 구간)이다.

국내 최대 고가구 거리인 이곳은 1970년대 형성됐다. 우리나라에서 근무한 미군 장교나 대사관 직원이 본국으로 돌아가면서 쓰던 가구를 이곳에 내다 팔았다. 임창희(49) 브라운앤틱 대표는 “당시에는 외산 가구 수입이 제한될 때라 미국인이 판 중고품이 국내에서 살 수 있는 유일한 외제였다”고 말했다. 이후 1990년대 가구 수입이 허용되면서 유럽 고가구 매장이 이 거리에 하나씩 들어섰고 현재는 85개 업체가 영업하고 있다. 이곳에서 유통되는 물품 중 70% 정도는 70~80년 된 가구다. 5만~6만원 선의 나무 의자 등 저렴한 제품부터 1000만원이 넘는 장식장 등의 고가품까지 총망라한다. 특히 3~11월 매달 토요일에는 벼룩시장이 열리는데 저렴하게 고가구를 살 수 있어 쇼핑객이 몰린다.

구는 명물 거리인 만큼 격에 맞게 꾸며 더 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으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우선 낡은 가로등을 교체해 조도를 27럭스(㏓)에서 40럭스로 끌어올린다. 공영주차장을 없애 보도를 현재보다 최대 5m가량 넓히고 곳곳이 파인 보도블록을 교체해 걷기 좋은 거리를 만든다. 또 통행을 방해하는 전봇대는 다른 곳으로 옮기고 길 주변 가로등에는 화분을 걸어 꽃길을 조성한다. 오는 9월쯤 거리 개선 공사가 끝나면 시민들은 유럽풍 거리를 만날 수 있다. 구는 사업비로 특별교부금 9억 7000만원을 확보했다.

성장현 구청장은 “미군기지 터에 만들 용산공원과 더불어 외국인 관광객들이 찾는 한국의 명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6-02-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