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도 혁신… “연대로 맞서온 국민들께 버팀목 될 것”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공유 어린이집’ 대기자 60% 확 줄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야간에 아이 맡길 곳 없나요?… 거점 어린이집 안심돌봄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 손 잃었지만…소방관은 제 천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서부소방서 노석훈 소방장

작년 벌집 제거 중 감전 사고 당해
왼손 의수 달고 고된 재활 끝 복직


“아무리 힘들어도 소방관을 포기한다는 생각은 안 해 봤습니다.”


2일 광주 서구 화정동에 자리한 서부소방서 화정119안전센터에서 노석훈 소방장이 왼쪽 팔에 전동의수를 착용한 채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광주 연합뉴스

감전 사고로 한쪽 손목을 잃은 노석훈(39) 소방장은 2일 9개월 만에 소방관 근무복을 다시 입은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노 소방장은 지난해 8월 14일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원룸 앞 전봇대에서 벌집을 제거하다 고압전선에 감전됐다. 찰나의 순간에 2만 2000V의 전류가 노 소방장의 전신을 관통했다. 온몸에 화상을 입은 노 소방장은 20차례가 넘는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왼손을 잃고 말았다.

그는 비록 한쪽 손은 잃었지만 현장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다잡으며 기약 없는 재활치료에 들어갔다. 또 전동 의수를 익숙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매일 5시간 이상 훈련에 매달렸다. 가족의 헌신적인 응원과 동료의 끊임없는 격려가 없었다면 이겨 낼 수 없었던 고통의 시간이었다.

노 소방장은 이날 광주 서부소방서 화정119안전센터로 복직했다. 다시 만난 동료들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줘서 고맙다”며 노 소방장을 얼싸안았다. 본인의 의지에 따라 복귀 첫날에는 교대근무조에 배치됐으나 당분간 현장출동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행정업무 등 노 소방장을 필요로 하는 일은 소방서 안에 얼마든지 있다. 동료 소방관들은 그가 업무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노 소방장은 “곁에서 도와주신 분들이 많아 버틸 수 있었다”며 “이제는 보답하는 차원에서 열심히 일하는 소방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6-05-0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금이 된 상금… 고려대생들 성북에 ‘아름다운 기부’

위안부 위한 학술 공모전서 우수팀 영예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으로 100만원 전달

“청사 광장은 과천 심장이자 상징… 주택공급은 역사성 상실

김종천 시장 ‘과천청사 일원 주택공급 반대’ 천막집무실 시위 100일

방역 지친 동대문 직원, 한약재 족욕에 ‘힐링’ 모락모락

[현장 행정] 유덕열 구청장, 공무원 위로 ‘뒤풀이’ 차량 소독·지원금 등 담당 직원들 챙겨 한방진흥센터 ‘건강 체험 패키지’ 제공 손발 마사지받고 한방차 마시며 담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