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한화큐셀, 태양광 셀 추가 증설…진천에 세계 최대 생산라인 구축

충북도·군과 투자협약 체결… “750만명 동시 사용 전력 생산”

입력 : 2016-11-14 21:36 | 수정 : 2016-11-14 22: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화큐셀코리아㈜가 충북 진천에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셀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충북도와 진천군이 14일 충북도청에서 한화큐셀코리아㈜와 진천 산수산업단지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송기섭 진천군수, 차문환 한화큐셀코리아㈜ 대표이사,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도 제공

충북도와 진천군은 14일 충북도청에서 한화큐셀코리아㈜와 진천 산수산업단지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진천공장 1차 시설 구축에 이어 이번에 생산라인의 추가 증설을 추진키로 해 단일공장 규모로는 세계 최대의 태양광 셀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계획대로 증설이 이뤄지면 진천공장에서 대구시 인구 250만명의 3배 규모인 750만명이 동시에 사용할수 있는 전력을 만들수 있는 태양광 셀을 생산하게 된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한화큐셀은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독일 R&D 연구소와 한국·중국·말레이시아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 회사는 생산라인 증설 후보지로 말레이시아와 진천을 검토하다 도와 군의 적극적인 러브콜을 받고 진천공장 증설을 확정했다. 2011년 전국 유일의 태양광산업특구로 지정된 충북은 현재 전국 태양광 셀 생산용량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글로벌 태양광 기업인 한화가 충북에 투자하기로 한 것은 운명이자 경사”라며 “한화의 태양광 투자로 충북의 경제지도가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6-11-15 14면

박근혜 전 대통령 영장 실질심사 30일 오전 10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검찰은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