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火들짝’ 놀랄 일 없게…

구로구, 전통시장 8곳 1점포 1소화기 사업 추진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1월, 강력한 화마가 대구 서문시장 4지구를 휩쓸고 갔다. 남은 건 시커먼 그을림과 매캐한 탄내뿐이다. 야시장 개장과 도시철도 3호선 개통으로 점차 늘던 방문객들도 부쩍 줄었다. 상인들은 설 대목을 앞두고 한숨만 내뱉고 있다. 초기 화재 진압을 위해 서울 구로구가 ‘1점포 1소화기’ 사업을 시작한 이유다.

구로구가 겨울철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점포마다 소화기 1대를 비치하는 ‘전통시장 1점포 1소화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로, 남구로, 고척근린, 오류시장 등 지역의 전통시장 8곳 총 588개 점포 가운데 300개 점포에 우선 설치한다. 구청 관계자는 “지난달 서울시에 ‘모든 점포에 소화기를 설치해 화재를 초기에 잡자’고 건의해 특별교부금 1000만원을 지원받았다. 나머지 점포들에도 차례로 설치해 1점포 1소화기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상 점포에는 이달 말까지 분말형 3.3㎏ 소화기 각 1대가 배부된다. 소화기는 위급 상황 시 누구든지 쉽게 보고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동 인구가 많은 점포의 기둥에 대부분 설치한다. 구로구는 구로소방서와 함께 상인들을 대상으로 소방훈련과 소방장비 작동법 교육도 펼칠 계획이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이번 ‘전통시장 1점포 1소화기’가 완료되면 신속한 초기 진압이 가능해져 대형사고로 번질 위험을 막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통시장 상인과 이용객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1-12 16면

[단독] 대선주자들 비밀공간 차 안에서 뭐할까

대선 주자들에게 이동 차량은 ‘작은 집무실’이다.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려면 1분 1초도 허투루 쓸 수 없어 이동할 때도 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