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火들짝’ 놀랄 일 없게…

구로구, 전통시장 8곳 1점포 1소화기 사업 추진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1월, 강력한 화마가 대구 서문시장 4지구를 휩쓸고 갔다. 남은 건 시커먼 그을림과 매캐한 탄내뿐이다. 야시장 개장과 도시철도 3호선 개통으로 점차 늘던 방문객들도 부쩍 줄었다. 상인들은 설 대목을 앞두고 한숨만 내뱉고 있다. 초기 화재 진압을 위해 서울 구로구가 ‘1점포 1소화기’ 사업을 시작한 이유다.

구로구가 겨울철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점포마다 소화기 1대를 비치하는 ‘전통시장 1점포 1소화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로, 남구로, 고척근린, 오류시장 등 지역의 전통시장 8곳 총 588개 점포 가운데 300개 점포에 우선 설치한다. 구청 관계자는 “지난달 서울시에 ‘모든 점포에 소화기를 설치해 화재를 초기에 잡자’고 건의해 특별교부금 1000만원을 지원받았다. 나머지 점포들에도 차례로 설치해 1점포 1소화기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상 점포에는 이달 말까지 분말형 3.3㎏ 소화기 각 1대가 배부된다. 소화기는 위급 상황 시 누구든지 쉽게 보고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동 인구가 많은 점포의 기둥에 대부분 설치한다. 구로구는 구로소방서와 함께 상인들을 대상으로 소방훈련과 소방장비 작동법 교육도 펼칠 계획이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이번 ‘전통시장 1점포 1소화기’가 완료되면 신속한 초기 진압이 가능해져 대형사고로 번질 위험을 막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통시장 상인과 이용객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1-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종대 “난 이국종 지칭 안했어, 의료인이라 했

“언론이 선정적 보도…사태 진정되면 해명도 하고 사과도 하겠다”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북한군 수술과정을 공개한 이국종 아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