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이상 상가 남녀화장실 분리 의무화

‘강남역 살인 1년’ 법개정안 마련

[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길놀이·단오굿… ‘평창 시너지’ 높인다

강릉단오제 새달 3일까지 71개 프로그램 진행

‘외로운 관악’ 찾아가는 복지행정

44%가 1인 가구… 자치구 최다

입력 : 2017-03-16 18:16 | 수정 : 2017-03-17 0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區, 지하·옥탑방 전수조사 나서

서울 관악구가 ‘찾아가는 복지’를 내걸고 지하방·옥탑방 거주자를 전수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주거취약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곳을 전수조사해 복지사각을 방지한다는 취지에서다.

관악구는 서울시에서 1인 가구가 가장 많은 자치구다. 전체가구의 43.9%인 10만 302가구가 1인 가구이며 기초생활수급자가 1만 2458명으로 25개 자치구 가운데 여섯 번째로 많다.

이에 구는 이달 한 달간 2만 847가구의 지하방 주택현황을 근거로 두 발로 뛰고 눈과 귀로 확인하는 현장조사를 진행한다. 전수조사 과정에서 발굴한 복지사각계층은 종합상담 및 맞춤형 서비스와 연계해 지원한다. 보다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한 대상자들도 발굴해 적극 도울 예정이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전수조사가 끝나면 직접 이들 가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필요한 지원방안 등을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의를 통해 논의한 뒤 마련할 방침이다.

관악구는 앞서 한국전력공사(한전) 전기검침원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육을 진행하고 민·관 협력을 통한 위기가구 최소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한전 남부지사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들과 함께 복지플래너의 활동만으로 놓치기 쉬운 잠재된 복지사각계층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유 구청장은 “지하방·옥탑방 거주자 전수조사를 계기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방안을 확대하겠다”면서 “선제적인 지역사회보호 체계를 구축해 희망의 복지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3-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엔 ‘착한 융자’ 있어요

서울 중구 ‘생활은행 ’ 운영 시작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