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홀몸 어르신과 ‘집밥 한끼’ 나누는 서대문

봉사자 집에서 생일상 등 대접

입력 : 2017-03-20 22:38 | 수정 : 2017-03-2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르신, 식사하셨어요?”

서울 서대문구가 밥 한 끼로 이웃과 따뜻함을 나누는 훈훈한 기부로 화제다. 홍제1동 주민센터와 주민자치위원회는 소외 계층인 홀몸 어르신과 한부모가족, 새터민, 장애인 등을 주민들이 집으로 초대해 집밥을 대접하는 ‘어르신 식사하셨어요?’ 사업을 지난달 시작했다. 집밥 한 끼를 대접할 자원봉사자(초대자)는 공개 모집한다. 우선은 거동이 불편하지 않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매월 10일까지 초대자·방문자를 선정한다. 이후 15일 즈음 초대자가 주민센터 복지플래너 안내에 따라 어르신 집을 먼저 찾아 인사를 나눈 뒤 20일쯤 집으로 초대해 정성껏 준비한 집밥을 대접하고 선물을 드린다. 지난달 21일 조현주(여·58)씨는 기초생활수급자인 정모(82) 할머니를 집으로 모셔 점심을 함께했다. 정 할머니는 “친딸이 준비한 밥상을 받는 것 같았다”며 눈시울을 붉혔고, 조씨 역시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나 각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가좌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해부터 ‘해피실버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주민 자원봉사자들이 홀몸 어르신 생신에 맞춰 손수 끓인 미역국과 케이크를 가지고 방문해 축하를 드리는 사업이다. 협의체는 올해 어르신 기호를 반영한 단호박 떡케이크, 제철 과일 등을 마련해 어르신 20여분의 생일을 챙길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소외 계층일수록 생일 같은 때에 유난히 외로움을 느끼기 마련”이라며 “주민들의 작은 정성으로 지역 사회가 한결 밝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급여성 복지사업은 물론 자원봉사와 재능기부가 활성화되도록 주민 지원 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립운동가 죽인 친일파 후손들 찾아갔더니..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민에게 ‘빨갱이’라는 누명을 씌워 살해한 보도연맹 학살에 대해 추적했다.19일 방송된 ‘도둑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