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량 80% 높인 전북 인삼 재배기술

전국 첫 ‘비가림 하우스 재배술’…병해충 예방·농약 사용 감소 효과

입력 : 2017-04-18 22:28 | 수정 : 2017-04-18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 농업기술원이 병충해를 최소화해 생산성을 높이는 ‘비가림 인삼 하우스 재배기술’을 전국 최초로 개발해 농가에 보급했다.

18일 전북농기원에 따르면 기존 경사식 해가림 재배는 이상기온, 여름철 고온, 기상재해에 취약하고 생리장애, 병충해가 심해 생산량 감소는 물론 농약 살포에 따른 소비자 불신 등의 문제를 지녔다. 전북농기원은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비가림 하우스 재배기술을 개발해 인삼 주산지인 진안, 남원, 고창에 배급하고 5㏊의 시범단지 조성을 지원했다.

비가림 하우스는 일반 비닐하우스 형태지만 특허를 받은 청백색 차광 비닐하우스를 사용하는 게 차이점이다. 햇빛을 차단하면서도 병해충을 예방하기 때문에 농약 사용량이 5분의1로 감소한다. 일반 경사식은 연간 15회가량 농약을 살포하는 데 반해 하우스에서는 3회로 줄어든다. 수분공급도 관수식으로 하기 때문에 가뭄과 습해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시범단지에서 탄저병, 역병, 점무늬병 등의 병충해가 90%나 줄어 친환경 무농약재배가 가능하다. 특히 생산량이 80%나 늘었다. 김동원 전북농기원 박사는 “생산성 향상과 친환경재배가 가능한 비가림 하우스 면적을 확대하는 한편 화장품과 의약품 원료로 쓸 유기농 재배기술 연구에 주력하고 있다”며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팜 재배시스템 개발 연구도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4-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