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용산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업그레이드

신규 조성비 10%로 환경 개선

입력 : 2017-04-20 18:06 | 수정 : 2017-04-20 1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번째 구립… 국공립 비율 20%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이 20일 효창동의 한 아파트에 들어선 국공립 푸른꿈 어린이집 개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는 서울 용산구의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이 20%를 넘었다.

용산구는 20일 효창동 효창파크 푸르지오 아파트 내 구립 푸른꿈 어린이집을 개원했다. 이 어린이집은 지역 내 23번째 구립어린이집으로 92.76㎡ 규모에 보육실 2곳을 갖췄다. 보육인원은 21명이다.

푸른꿈 어린이집은 ‘민관 공동연대’ 방식으로 조성됐다. 구는 지난해 협의를 거쳐 아파트 관리동 내 기존 민간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1월 입주자 대표회의와 시설 무상임대 등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3개 이후 3개월간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으며 공사비와 아파트 환경개선비로 1억 8000만원을 들였다. 일반적으로 구립어린이집을 조성하려면 부지매입비 등 20억~30억원이 든다는 점을 감안할 때 최소 비용을 들인 셈이다. 기존 민간 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면 주변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반발도 줄일 수 있다. 보육교사 고용과 원아도 그대로 이어받았다.

이번 푸른꿈 어린이집 조성으로 용산구 전체 어린이집 중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이 20%를 넘어섰다. 구는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 30% 달성을 목표로 올해 푸른꿈 어린이집 외 4곳에서 구립어린이집을 건립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연말이면 지역 내 구립어린이집이 27곳으로 늘어난다”면서 “인구절벽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 내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을 30%로 높여 공공보육의 질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2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