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음서제’ 별정우체국 손본다

우정사업본부 ‘혁신 TF’ 구성, 제도 개선 우체국장 1회만 승계… ‘추천국장’ 폐지

“의대 정원 증원 안 된다”… 동네의원도 14일 파업

대학병원 전공의들은 7일 업무 중단 의협 “공공의대 설립·원격의료도 반대”

“낙동강 하굿둑 장기간 개방했을 때 주변지역 지하수 염분

환경부, 한 달간 ‘실증 실험’ 결과 공개

IoT 날개 단 이태원 주차·쓰레기 고민 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억 투입해 스마트전광판 등 설치

한 해 100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몰려드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이 사물인터넷(IoT·사물에 센서를 붙여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데이터를 주고받는 기술)을 기반으로 주차, 쓰레기 등 골치 앓던 문제를 해결한다.

용산구는 ‘2017년 서울시 사물인터넷서비스 실증지역 공모’에서 이태원관광특구 사물인터넷 구축사업으로 자치구 중 1위를 차지해 사업비 2억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이 돈으로 이태원 일대에 ▲주차정보 공유 스마트전광판 ▲쓰레기 무단투기 스마트경고판 ▲공중화장실 IoT 비상벨 등을 설치하고 민간업체와 연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사업은 주차 스마트 전광판이다. 지역 내 공영주차장 5곳과 민영주차장 20곳에 센서를 설치해 관광특구 진입로, 엔틱가구거리 주변 등 4곳의 전광판을 통해 주차장 내 빈 곳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시스템은 올해 하반기 중 설치를 끝낼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주말이면 주차 공간을 찾지 못한 차들로 거리가 몸살을 앓았는데 전광판이 생기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면서 “전광판을 통해 미세먼지, 날씨 등의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5-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들 창업공간 충분히 넓은가…” 설계까지 따진 ‘희망

[현장행정] ‘오랑’ 공사장 살핀 유덕열 구청장

5만5700㎞ 발품 행정의 힘… ‘힐링 노원’ 더 가까워졌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오승록 노원구청장

온라인에 ‘서리풀 책장터’ 열린다

서초, 전국 최초 온라인 도서 교환 행사 언택트 시대 맞춰 비대면 시스템 구축

구청 점거농성 40일 만에… 노원구서비스공단 노사 협상 타결

고령친화 직종 최대 3년 기간제 신규 채용 무기계약직서 일반직 전환은 협의 계속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