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중랑구 망우역 화물열차 멈췄다

소음·공해 유발에 운행 폐지… 상봉재정비지구 개발도 호재로

입력 : 2017-07-05 22:44 | 수정 : 2017-07-06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 망우역 인근 주민들의 오랜 민원인 화물열차 운행이 폐지된다.

중랑구는 5일 “국토교통부가 지난 1일 경춘선 및 중앙선이 통과하는 망우역에 대해 화물열차에 의한 소음 및 공해 유발에 따른 피해를 인지하고 폐쇄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망우역은 심야 시간대에 화물열차 입환 작업을 실시하는 구간으로 밤 10시부터 새벽 3시까지 기관차와 화물칸을 탈·부착하는 굉음이 발생해 인근 주민들의 불만을 사 왔다. 시멘트, 무연탄 등을 싣고 내리면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로 공해가 유발되는 것도 문제로 제기돼 왔다.

중랑구는 망우역 화물열차 운송 폐쇄가 결정됨에 따라 지역경제 발전에 원동력이 될 수 있는 상봉재정비촉진지구를 비롯해 망우역세권 개발사업 등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망우역 인근은 개발 호재도 적지 않다. 경춘선 복선화 사업계획이 올해 하반기에 수립될 예정인 데다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 강릉선 KTX 시·종착역이 되는 망우역과 상봉역을 동시에 연결하는 승강장 공사가 오는 10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유라시아 횡단철도 및 대북철도 개통 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망우역 화물열차 운행 폐쇄는 중랑구민의 쾌거”라며 “망우복합역사 및 중랑구의 종합적인 발전계획을 수립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7-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