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새만금 잠재력 엄청나… 전북 넘어 국가에도 활력”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입력 : 2017-07-06 17:50 | 수정 : 2017-07-06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현직 전북연구원장은 6일 “전북연구원은 전북 유일의 종합정책연구기관으로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현실적인 정책을 개발해 지역 발전의 주춧돌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원장은 “새 정부 출범으로 그동안 소외됐던 전북이 변화의 중심지로 우뚝 설 기회가 왔다”며 “지역의 장점들을 미래의 먹거리로 담아내기 위해 중장기 발전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원장의 시각으로 본 전북의 현주소는.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전북은 현재 티핑포인트(Tipping point·호조로 전환되는 급격한 변화 시점)를 맞았다. 모든 게 급격하게 변화되는 순간이다. 특히 정치적으로 우호적인 문재인 정부 출범은 전북이 낙후를 떨치고 새롭게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 변화의 바람 속에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할 때다.

→전북이 가장 부각시킬 수 있는 강점은.

-전북의 최대 발전동력은 새만금에서 나온다. 새만금은 전북을 넘어 국가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그림을 그리느냐에 따라 무한한 발전 가능성이 있다. 전북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고 있는 것도 큰 강점이다. 전통문화도시에서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통농업에서 농생명 첨단기지로 도약할 수 있다. 일찍이 준비해 온 탄소산업과 연기금 중심 금융산업도 상승 기운이 일고 있다.

→미래를 준비하는 전북연구원의 역할 강화 방안은.

-중앙정부, 국책연구기관과의 네트워크를 대폭 강화하겠다. 중앙정부의 흐름을 읽어야 도정 주요 현안들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다. 기관 간 네트워크는 물론 인적 네트워크도 강화해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전북의 미래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전북의 미래를 예측한다면.

-전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도약 2020’ 시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시대의 흐름을 주도하는 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다. 내년은 ‘전라도’라는 행정명칭을 사용한 지 1000년이 되는 해다. 역사공원 건립, 1000년사 편찬 등 미래 1000년의 기틀을 다지고 발전을 이끌어 갈 사업을 추진하겠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여옥 “박근혜에 두 번 속으면 바보다” 작심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두 번 속으면 안 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전여옥 전 의원은 최근 페이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