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새만금 잠재력 엄청나… 전북 넘어 국가에도 활력”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입력 : 2017-07-06 17:50 | 수정 : 2017-07-06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현직 전북연구원장은 6일 “전북연구원은 전북 유일의 종합정책연구기관으로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현실적인 정책을 개발해 지역 발전의 주춧돌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원장은 “새 정부 출범으로 그동안 소외됐던 전북이 변화의 중심지로 우뚝 설 기회가 왔다”며 “지역의 장점들을 미래의 먹거리로 담아내기 위해 중장기 발전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원장의 시각으로 본 전북의 현주소는.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전북은 현재 티핑포인트(Tipping point·호조로 전환되는 급격한 변화 시점)를 맞았다. 모든 게 급격하게 변화되는 순간이다. 특히 정치적으로 우호적인 문재인 정부 출범은 전북이 낙후를 떨치고 새롭게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 변화의 바람 속에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할 때다.

→전북이 가장 부각시킬 수 있는 강점은.

-전북의 최대 발전동력은 새만금에서 나온다. 새만금은 전북을 넘어 국가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그림을 그리느냐에 따라 무한한 발전 가능성이 있다. 전북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고 있는 것도 큰 강점이다. 전통문화도시에서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통농업에서 농생명 첨단기지로 도약할 수 있다. 일찍이 준비해 온 탄소산업과 연기금 중심 금융산업도 상승 기운이 일고 있다.

→미래를 준비하는 전북연구원의 역할 강화 방안은.

-중앙정부, 국책연구기관과의 네트워크를 대폭 강화하겠다. 중앙정부의 흐름을 읽어야 도정 주요 현안들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다. 기관 간 네트워크는 물론 인적 네트워크도 강화해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전북의 미래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전북의 미래를 예측한다면.

-전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도약 2020’ 시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시대의 흐름을 주도하는 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다. 내년은 ‘전라도’라는 행정명칭을 사용한 지 1000년이 되는 해다. 역사공원 건립, 1000년사 편찬 등 미래 1000년의 기틀을 다지고 발전을 이끌어 갈 사업을 추진하겠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