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새만금 잠재력 엄청나… 전북 넘어 국가에도 활력”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현직 전북연구원장은 6일 “전북연구원은 전북 유일의 종합정책연구기관으로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현실적인 정책을 개발해 지역 발전의 주춧돌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원장은 “새 정부 출범으로 그동안 소외됐던 전북이 변화의 중심지로 우뚝 설 기회가 왔다”며 “지역의 장점들을 미래의 먹거리로 담아내기 위해 중장기 발전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현직 전북연구원장

→원장의 시각으로 본 전북의 현주소는.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전북은 현재 티핑포인트(Tipping point·호조로 전환되는 급격한 변화 시점)를 맞았다. 모든 게 급격하게 변화되는 순간이다. 특히 정치적으로 우호적인 문재인 정부 출범은 전북이 낙후를 떨치고 새롭게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 변화의 바람 속에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할 때다.

→전북이 가장 부각시킬 수 있는 강점은.

-전북의 최대 발전동력은 새만금에서 나온다. 새만금은 전북을 넘어 국가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그림을 그리느냐에 따라 무한한 발전 가능성이 있다. 전북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고 있는 것도 큰 강점이다. 전통문화도시에서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통농업에서 농생명 첨단기지로 도약할 수 있다. 일찍이 준비해 온 탄소산업과 연기금 중심 금융산업도 상승 기운이 일고 있다.

→미래를 준비하는 전북연구원의 역할 강화 방안은.

-중앙정부, 국책연구기관과의 네트워크를 대폭 강화하겠다. 중앙정부의 흐름을 읽어야 도정 주요 현안들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다. 기관 간 네트워크는 물론 인적 네트워크도 강화해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전북의 미래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전북의 미래를 예측한다면.

-전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도약 2020’ 시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시대의 흐름을 주도하는 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다. 내년은 ‘전라도’라는 행정명칭을 사용한 지 1000년이 되는 해다. 역사공원 건립, 1000년사 편찬 등 미래 1000년의 기틀을 다지고 발전을 이끌어 갈 사업을 추진하겠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