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경기 상반기 외국인 투자 전년 동기比 146% 급증

집적 효과·입지조건 우수 분석

입력 : 2017-07-10 17:58 | 수정 : 2017-07-10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적으로 외국인 직접투자가 줄어드는 가운데 경기도는 외국인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14억 4200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5억 8600만 달러에 비해 146% 늘어났다. 반면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올 상반기 국내 전체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지난해보다 9%가량 감소했다.

도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증가한 것은 판교테크노밸리 등 우수한 산업별 클러스터, 글로벌기업 집적 효과, 4차 산업 트렌드 선도, 물류·교통 등 다양한 입지조건이 잘 갖춰졌기 때문으로 경기도는 분석했다.

반도체 케미컬 분야의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버슘머트리얼즈사는 지난 3월 3500만 달러를 투자 신고했다. 버슘머트리얼즈는 시화공단 4900㎡ 부지에 반도체용 특수케미컬 공장을 신설해 내년 1월부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인텔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앞으로 5년간 모두 35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1800억원의 수입 대체효과와 470억원의 수출 효과를 낼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유진그룹 계열사로 외국인 투자기업인 유진초저온은 평택 오성외국인투자지역 9만 2151㎡ 부지에 내년 말까지 세계 최초 에너지자립형 초저온물류단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달 1억 달러를 투자 신고했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외국인 투자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투자유치설명회(IR) 활동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투자환경 개선과 행정 지원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7-07-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