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경기 상반기 외국인 투자 전년 동기比 146% 급증

집적 효과·입지조건 우수 분석

입력 : 2017-07-10 17:58 | 수정 : 2017-07-10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적으로 외국인 직접투자가 줄어드는 가운데 경기도는 외국인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14억 4200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5억 8600만 달러에 비해 146% 늘어났다. 반면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올 상반기 국내 전체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지난해보다 9%가량 감소했다.

도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증가한 것은 판교테크노밸리 등 우수한 산업별 클러스터, 글로벌기업 집적 효과, 4차 산업 트렌드 선도, 물류·교통 등 다양한 입지조건이 잘 갖춰졌기 때문으로 경기도는 분석했다.

반도체 케미컬 분야의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버슘머트리얼즈사는 지난 3월 3500만 달러를 투자 신고했다. 버슘머트리얼즈는 시화공단 4900㎡ 부지에 반도체용 특수케미컬 공장을 신설해 내년 1월부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인텔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앞으로 5년간 모두 35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1800억원의 수입 대체효과와 470억원의 수출 효과를 낼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유진그룹 계열사로 외국인 투자기업인 유진초저온은 평택 오성외국인투자지역 9만 2151㎡ 부지에 내년 말까지 세계 최초 에너지자립형 초저온물류단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달 1억 달러를 투자 신고했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외국인 투자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투자유치설명회(IR) 활동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투자환경 개선과 행정 지원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7-07-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여옥 “박근혜에 두 번 속으면 바보다” 작심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두 번 속으면 안 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전여옥 전 의원은 최근 페이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