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마포, 집집마다 음식쓰레기 수거통

11일부터 문전수거제 시행

입력 : 2017-09-06 21:18 | 수정 : 2017-09-07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가 깨끗한 마포를 만들기 위해 음식쓰레기 배출 방식을 ‘거점수거제’에서 ‘문전수거제’로 바꾸고, 오는 11일부터 16개 모든 동으로 확대·시행한다.

기존의 거점수거제는 공용 수거통을 설치해 음식을 수거하는 방식으로, 음식물을 버리기 위해 멀리 공용 수거통까지 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이로 인해 곳곳에 악취와 무단 투기가 성행했고, 공용 수거통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더욱 고통받았다. 반면 문전수거제는 통을 집마다 하나씩 나눠주고 배출 시점에 맞춰 집 밖에 내놓으면 구에서 수거해 가는 시스템이다.

구는 2014년 상암동을 시범지역으로 정해 문전수거제를 운영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공덕동, 아현동, 도화동, 서교동, 연남동, 성산1동 6개 동에서 확대 실시했다. 구 전체 배출수거 방식의 일원화와 글로벌 관광도시 기반 조성을 위해 오는 9월부터는 용강동, 대흥동 등 미시행 9개 동으로 확대한다. 이로써 16개 전 동에서 문건수거제를 시행하게 됐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마포구 전역을 문전수거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깨끗하고 청결한 마포가 될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