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지역별·시간대별 민원 ‘한눈에’ 서대문구 민원지도시스템 구축

입력 : 2017-09-07 18:16 | 수정 : 2017-09-07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가 지리정보체계(GIS) 기술을 활용해 불법 주정차, 쓰레기 무단 투기 등 각종 민원이 쏟아지는 지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민원지도시스템을 구축했다고 7일 밝혔다.

민원을 빠르고 적절하게 처리하는 것에서 나아가 빅데이터 시대 흐름에 맞춰 누적된 민원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한 것이다. 서대문구는 분석된 데이터를 활용해 주민 요구의 흐름을 파악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올해 초 정책회의에서 제안하면서 마련됐다.

민원지도시스템은 종합상황판, 민원지도, 민원통계, 민원목록, 민원관리카드, 업무관리 등 크게 6개 범주로 구성돼 있다.

특히 불법 주정차, 쓰레기 무단 투기, 시설물 파손, 제설 등 각종 민원이 빈발하는 구역을 지역별, 시간대별, 요일별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동(洞)별로 클릭하면 상황판, 분야별 처리율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민원 현황과 민원 처리시간, 처리율, 해결률, 통계 그래프 등도 확인 가능하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 시스템을 통해 반복민원과 집단민원에 대한 근원적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빅데이터 시대 흐름에 맞춰 주민의 삶 구석구석을 살피고 행정서비스 개선 요인을 적극 발굴해 정책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0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송영무, 김관진 석방에 “참 다행”이란 입장 낸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서 근무한 사람 소회” 호된 비판에 “인간적 소회···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후퇴김종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