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지방세 탈루 딱 걸렸어” 강남구 법인 89억 추징

입력 : 2017-09-12 17:54 | 수정 : 2017-09-13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지역 법인이 탈루한 지방소득세 89억원을 추징했다고 12일 밝혔다.

법인 지방소득세는 소득세 납세 의무가 있는 법인이 관할 기초지방자치단체에 내는 세금이다. 사업연도 종료일로부터 4개월 안에 기초자치단체에 자진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구는 올해 4월부터 신고받은 법인 지방소득세 자료 3만 8719건과 국세청의 법인세 자료 2만 4619건을 교차 검증해 탈루된 89억원의 지방소득세 3074건을 찾아냈다. 지난해보다 29.3% 증가한 건수다.

구는 신고를 하지 않거나, 금액을 줄여서 신고한 법인에 수정신고 사항을 사전에 안내했다. 충분한 신고기간을 준 후 수정신고를 이행하지 않은 법인에 대해서는 탈루액을 추징한 것이다.

역삼동에 위치한 A사는 지난해 양도소득 부분에 대한 세액을 과소 신고·납부해 5300만원을 추징당했다. B사는 법인 지방소득세신고·납부를 하지 않아 납부 불이행 가산세와 법인세법에 따른 가산세 등을 적용해 1660만원을 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다양한 공공자료를 체계적으로 활용해 탈루 세원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9-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신들 “입이 떡 벌어진다”…‘우상 꺾은 정현

외신들이 옛 세계 랭킹 1위이자 호주오픈을 6차례나 우승한 최다 우승기록 보유자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정현(58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