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자살 위험 높은 주민들 챙긴다

입력 : 2017-11-14 11:45 | 수정 : 2017-11-14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금천구는 주민의 정신 건강을 위해 독산 1동 주민센터 5층에 위치한 금천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나·너·우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차성수 서울 금천구청장

센터의 봉사단원들이 생일을 맞은 자살 고위험군 대상자 15명의 집을 방문해 오카리나 등 공연을 선보이고 축하해 준다.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대상자를 도맡아 힘이 되어준 ‘자살예방지킴이’(준 사례관리자) 20명을 위한 역량 강화·치유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매월 1회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다.

고위험군 대상자와 자살예방지킴이가 함께 영화 관람 등 문화생활을 즐기며 소중한 추억거리를 만드는 기회도 마련된다.

차성수 금천구청장은 “앞으로도 금천구의 자살률 감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처벌” 20만명 청

2016년 말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