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아동 100명 맞춤서비스… 부산시 사회성과보상 최우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발달장애 아동들을 지원하는 사업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영유아건강검진에서 뇌병변 등 발달장애 ‘주의’ 또는 ‘정밀검사필요’ 판정을 받은 아동 100명을 대상으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아이들의 인지능력·언어능력·사회성 등을 높여 주고자 사회복지사나 재활전문가가 직접 가정에 찾아간다. 발달장애 의심 아동을 둔 부모들의 양육역량을 강화하는 소규모 코칭도 진행한다. 부산시가 사회성과보상사업(SIB) 아이디어 경진대회에 제출해 최우수상을 받은 내용이다. 사업 기간은 2년이다. 이 기간에 대상 아동들의 한국 영유아발달선별검사(KDST) 점수를 15% 정도 높이는 게 목표다. 부산시는 이 사업이 시행되면 장애인들에게 들어가는 사회보장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SIB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고 28일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지자체 10곳을 선정했다. SIB는 민간 기업의 투자로 공공사업을 한 뒤 일정 목표를 달성하면 정부가 예산을 집행해 해당 기업에 사업비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제도다. 앞서 사회적기업인 ‘팬임팩트코리아’와 ‘경계선 지능 아동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서울시도 이번에 우수상을 받았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2-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