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침한’ 창동역 고가 밑…걷고 싶은 거리로

도봉, 역 하부 교통섬 2곳 개선…암벽 디자인 조형물·조명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잡한 도로, 열악한 보행 환경으로 민원이 끊이지 않던 창동역 서측이 보행자 중심의 디자인 거리로 변신했다.

서울 도봉구 창동역 서측 고가하부의 예전 모습.
도봉구 제공


최근 보행자 중심의 디자인 거리로 변신한 서측 고가하부의 모습.
도봉구 제공

서울 도봉구는 창동역 고가 철도 하부에 있는 교통섬 2곳을 디자인 거리로 조성하고 조명을 설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하철 1·4호선 창동역은 하루 10만명이 이용하는 교통의 요충지일 뿐 아니라 도봉구를 대표하는 만남의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도로가 복잡하고, 보행 환경이 열악해 지난 30년 동안 보행자를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던 곳이다.

우선 구는 어둡고 침침했던 창동역 고가 철도 아래에 있는 교통섬 2곳을 디자인 거리로 조성했다. 지난 2월 착공해 2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쳤다. 디자인 거리에는 도봉산의 사계절을 담은 형형색색의 나무와 암벽장관을 이루는 바위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 조형물을 설치했다. 구 관계자는 “2개의 공간에 색으로 통일감을 주고 조형물의 모양, 크기에 변화를 줘서 같은 듯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가 하부를 낮처럼 환하게 밝혀줄 발광다이오드(LED) 투광등을 설치해 밤에도 화사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창동역 2번 출구 앞 교통섬은 많은 유동인구를 고려해 지나다니기 편하게 3m 높이의 나무 조형물과 바위 벤치를 개방형 구조로 설치해 보행자 중심 공간으로 조성했다. 연말에는 나무 조형물에 조명을 설치할 예정이다. 공영주차장 앞 고가 하부는 창동역 쪽보다 낮은 3m 높이의 교통섬으로 벤치 등이 마련돼 창동역을 이용하는 주민이 쉼터로 운영된다.

환경개선을 위해 창동역 하부 공간, 교통섬 구간, 공영주차장 주변 등은 도로를 다시 포장했다. 특히 창동역 하부 공간에는 안전을 위해 사각 LED 조명을 추가로 설치했다. 또한 보행자의 안전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교통섬 주변에 횡단보도 4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어둡고 침침했던 창동역이 이번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보행자 중심의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4-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