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가방안전덮개로 만든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과속표지판·워킹스쿨버스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의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 정책이 주목받고 있다.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명실상부한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는 데 밑거름이 되고 있다.

서울 강서구 등마초교 1학년 아이들이 스쿨존 내 속도제한을 알리는 숫자 ‘30’이 적힌 가방 덮개를 하고 등교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경보표지판.
강서구 제공

구는 지난 3월 서울 자치구 최초로 ‘가방 덮개 사업’을 추진했다. 지역 내 초등학교 9곳을 시범학교로 선정, 1학년 1263명에게 가방안전덮개를 나눠 줬다. 가방안전덮개는 형광색으로 만들어 운전자 눈에 쉽게 띄도록 했고 스쿨존 내 속도제한을 알리는 숫자 ‘30’도 크게 표시해 서행을 유도하도록 했다. 덮개는 방수소재를 사용했다. 구 관계자는 “다음달 시범학교 학부모·교사·학생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하고 지역 교육지원청과 협의를 거쳐 유치원·어린이집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교통안전시설물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어린이보호구역 내과속경보표지판을 염동·백석초교 등 초등학교 10곳 주변 교차로에 신설했다. 어린이보호구역 중 여건상 신호등 설치가 어려운 곳에 빛과 소리로 아이들에게 차량 접근을 알려주는 ‘스마트교차로알리미’도 화곡·내발산·신곡초 등 초등학교 9곳에 추가 설치했다.

구가 지난해 3월 과속경보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물이 설치된 염동초 등 3개 초등학교 학부모 17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5%가 교통안전시설물이 아이들 교통안전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고 90%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물 추가 설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교통안전지도사가 어린이 통학로 안전을 책임지는 ‘워킹스쿨버스’ 사업도, 지난해보다 2개교가 늘어난 17개 초등학교로 확대했다. 구 관계자는 “지역 사회와 함께 노력한 결과 지난 5년간 우리 구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망 사고는 단 한 건도 없었다”며 “아동친화도시에 걸맞게 아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5-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