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하늘길 넓힌 지방공항 지역경제 부활 ‘날갯짓’

애물단지서 ‘관광객 유치’ 효자로

화훼 예술, 세대간 화해 메신저 되다

군포문화재단 ‘꽃소동’ 프로젝트…어르신·청년 함께 작품 만들며 소통

용산, 노후·위험 건축물 합동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일 발생한 서울 용산구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후속조치로 용산구가 지역의 노후·위험 건축물에 대해 전문가와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합동점검 대상은 재건축·재개발 미착공 정비구역 내 노후·위험 건축물 101곳이다. 이달 현재 용산구 내 미착공 정비구역은 주택재건축 12곳, 도시환경정비 9곳, 재개발·재정비촉진지구 5곳을 포함해 26곳이다. 구는 효율적 점검을 위해 지난 5일 지역 사정을 가장 잘 아는 각 사업시행자(조합) 측에 사전 전수조사를 요청했다. 해당 조합장과 관계자가 건물 지반침하, 균열 등 각종 위험요소를 육안으로 확인하고 구에 신고토록 했다. 구는 사전 전수조사를 통해 걸러진 위험시설물 101곳을 오는 15일까지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6-1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안희정 사건에 “성관계 후 와인바 갔다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