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노후·위험 건축물 합동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일 발생한 서울 용산구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후속조치로 용산구가 지역의 노후·위험 건축물에 대해 전문가와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합동점검 대상은 재건축·재개발 미착공 정비구역 내 노후·위험 건축물 101곳이다. 이달 현재 용산구 내 미착공 정비구역은 주택재건축 12곳, 도시환경정비 9곳, 재개발·재정비촉진지구 5곳을 포함해 26곳이다. 구는 효율적 점검을 위해 지난 5일 지역 사정을 가장 잘 아는 각 사업시행자(조합) 측에 사전 전수조사를 요청했다. 해당 조합장과 관계자가 건물 지반침하, 균열 등 각종 위험요소를 육안으로 확인하고 구에 신고토록 했다. 구는 사전 전수조사를 통해 걸러진 위험시설물 101곳을 오는 15일까지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6-1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미세먼지·추위 없는 아지트 ‘양천 키지트’ 문 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두가 즐기는 공간 만들 것”

‘아픈 청춘’ 밥상에서 듣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혼밥족과 식사

투잡하던 성실맨…“소통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