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몰려온다… 함박웃음 터진 영양

올해 말 생태원 종복원센터 개관…석·박사급 100여명 이주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섬 지역인 경북 울릉군을 빼고 인구 최소인 경북 영양군에 100명에 가까운 석·박사급 전문가들이 대거 둥지를 튼다.

21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영양군 영양읍 대천리 부지 258만 3700㎡에 총사업비 841억원을 들인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올해 말 개관한다. 멸종 위기에 놓인 한반도의 야생생물을 보전·복원할 목적으로 설립된 핵심 연구시설이다. 전체 근무자 105명 모두가 4년제 대학 졸업 이상 학력 소지자들이다. 석·박사가 70여명이다. 대부분 20~50대로 알려졌다.

이처럼 많은 젊은 고급 인력들이 영양에 유치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군 전체가 벌써 한껏 들뜬 모습이다. 무엇보다 군의 최대 현안인 인구 늘리기에 큰 보탬을 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영양군은 지난해부터 인구 늘리기에 사투를 벌이고 있다. 2025년까지 2만명을 회복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45년 전인 1973년만 해도 7만여명이던 군 인구는 지난해 말 1만 7479명으로 줄어들었다. 이마저도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5963명으로 전체의 34.1%를 차지한다. 이번 센터 운영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와 사회 분위기를 되살리는 데도 적잖은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주민 김모(53)씨는 “점점 활력을 잃어가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는 도시에 젊고 우수한 인재들로 구성된 대규모 시설을 유치해 큰 축복으로 받아들여진다”며 반겼다.

전종근 영양군 부군수는 “종복원센터 구성원과 가족들을 전입시킬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영양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6-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혹시 김혜경씨세요?” 댓글 한줄로 의혹은 시

‘정의를 위하여(@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혜경궁 김씨’란 이름을 붙이며 처음 의혹을 제기한 건 네티즌이었다.2013년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