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서초 “라돈측정기 이틀간 무료로 빌려드려요”

기준치 초과시 區 추가 정밀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정용 라돈측정기

서울 서초구는 ‘라돈 침대’ 사태에 따른 주민 불안을 덜어주기 위해 가정용 라돈측정기를 주민에게 빌려주는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자연 방사선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흡연에 이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 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서초구민이면 누구나 구청 푸른환경과에서 측정기를 무료로 빌려 자체 측정 후 2일 이내에 반납하면 된다”고 말했다. 기준치를 초과할 경우 구에 통보하며, 구는 추가 정밀검사를 한다. 이 같은 서비스는 구민 생활환경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강력한 의지와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구는 앞서 라돈측정기 20대를 구매해 지난 2일부터 서비스를 실시했으며 이날 현재 주민 50여명이 대여해 사용했다. 대기자도 120여명에 이르는 등 라돈침대 사태 이후 주민 관심이 높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구는 다음달까지 추가로 라돈측정기 30대를 구입해 지역 내 18개 동주민센터에 비치토록 하고, 일반 주택 관리사무소 역할을 하는 ‘반딧불센터’에서도 대여토록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어린이집, 경로당 등 건강 취약계층이 밀집해 있는 시설에 대해 전문요원이 방문해 라돈을 측정 및 점검하는 ‘라돈 보안관’ 제도, 라돈 측정치를 구청에서 실시간 원격으로 점검하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라돈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할 방침이다.

조 구청장은 “미세먼지, 라돈 등 주민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환경에 적극 대처해 안전한 도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7-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