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노원구 모든 어린이집 통학차량 연내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연말까지 지역의 모든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한다. 노원구는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잠자는 아이 확인’(슬리핑 차일드 체크) 장치를 연내 도입하려고 9440만원의 예산을 추가로 편성했다”고 9일 밝혔다.

설치 대상은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행하는 국공립, 민간, 가정 어린이집으로 총 76곳 80대이다. 모두 1159명이 이용한다. 아이들 체크는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인 휴대용 단말기 ‘비콘’으로 한다. 우선 차량을 이용하는 아동의 가방 등에 비콘을 부착한다. 스캐너가 비콘을 통해 아이들의 탑승 여부를 파악하고 아동의 승하차 정보를 학부모에게 문자로 전송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통해 어린이의 통학차량 승하차 여부와 실시간 버스 위치 확인으로 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8-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다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견우직녀처럼… ‘광진교 소통’

광진·강동구 ‘광진교 페스티벌’

‘교육도시’ 꿈 익는 마포

유동균 구청장 ‘교육환경 개선’ 고삐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