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장회의도 ‘노페이퍼’로 바꾸는 강남

간부회의 월 평균 6회서 1회로 축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고서 간소화… 보여주기식 업무 개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는 업무 능률 향상을 위해 회의와 보고 문서를 대폭 축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강남구는 “월평균 6회 열리는 정례간부회의를 월 1회로 줄이고, 발표 자료도 손이 많이 가는 파워포인트 대신 한글문서로 통일하도록 했다”며 “국별로 자료를 제출했던 정례국장회의도 ‘노페이퍼’ 형식의 정례차담회로 명칭을 바꿨다”고 전했다.

구는 보고서 분량 줄이기, 보여주기식 보고방식 개선, 불필요한 업무평가 폐지, 공휴일 행사 직원 동원 최소화 등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관행적으로 해온 업무 행태도 바꾸고 있다. 구 관계자는 “정순균 구청장은 취임 이후 의전을 간소화했다”며 “직원들이 새벽마다 출근해서 작성해온 언론보도 스크랩 보고도 폐지하고, 포털사이트에서 직접 필요한 기사들을 찾아본다”고 했다.

정 구청장은 “불필요한 사무를 줄이고 업무 효율성을 높여 핵심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9-1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TV 보다 퇴마의식한다며 5세 딸 살해한 30대 엄

TV를 보다 퇴마의식을 따라했다가 5살 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서울고법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