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설악산 등산객들 “하산 지점으로 내 차 갖다주세요”

‘내 차를 부탁해’ 대리운전 서비스, 이용자 만족도 높아 확대 운영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악산 등산객들의 편의를 위해 선보인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가 호응을 얻으며 확대 운영될 전망이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28일 단풍철을 맞아 일부 탐방지원센터에서 시범 운영한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4일까지 남설악탐방지원센터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는 입산과 하산 지점이 다른 등산객들을 위해 입산 지점에 주차한 차량을 하산 지점으로 옮겨 주는 ‘대리운전’ 서비스다. 등산객이 입산 지점 탐방지원센터에 차량 열쇠와 요금을 맡기고 입산하면 대리운전 업체가 차를 옮기고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에 열쇠를 맡기는 방식이다. 등산객들은 하산 후 차량을 주차한 입산 지점까지 이동해야 하는 불편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등산로가 길고 험한 설악산은 입산한 곳으로 되돌아 나오기보다는 다른 지점으로 하산하는 등산객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입산과 하산 지점을 연결하는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못해 자가용을 이용한 등산객들이 입산 지점까지 이동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설악산사무소 관계자는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를 지난가을 한계령 오색지구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속초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11-2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