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119 출동기준 바꾼 후 동물구조활동 절반 줄어

‘간단한 동물구조는 출동 거부 가능’ 기준 변경 1년 분석 결과

제주 ‘국내 1호 영리병원’ 내국인 진료제한 취소 訴

작년 ‘외국인만 진료’ 조건부 허가하자 새달 4일 개설시한 앞두고 행정소송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설악산 등산객들 “하산 지점으로 내 차 갖다주세요”

‘내 차를 부탁해’ 대리운전 서비스, 이용자 만족도 높아 확대 운영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악산 등산객들의 편의를 위해 선보인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가 호응을 얻으며 확대 운영될 전망이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28일 단풍철을 맞아 일부 탐방지원센터에서 시범 운영한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4일까지 남설악탐방지원센터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는 입산과 하산 지점이 다른 등산객들을 위해 입산 지점에 주차한 차량을 하산 지점으로 옮겨 주는 ‘대리운전’ 서비스다. 등산객이 입산 지점 탐방지원센터에 차량 열쇠와 요금을 맡기고 입산하면 대리운전 업체가 차를 옮기고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에 열쇠를 맡기는 방식이다. 등산객들은 하산 후 차량을 주차한 입산 지점까지 이동해야 하는 불편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등산로가 길고 험한 설악산은 입산한 곳으로 되돌아 나오기보다는 다른 지점으로 하산하는 등산객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입산과 하산 지점을 연결하는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못해 자가용을 이용한 등산객들이 입산 지점까지 이동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설악산사무소 관계자는 “‘내 차를 부탁해’ 서비스를 지난가을 한계령 오색지구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속초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11-2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메퇘지’ ‘삼일한’ 도 넘은 여성혐오

인권위, 온라인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피해자 25%, “아무 대처하지 않았다”여성들, SNS·포털 등 통해 수시로 노출개인정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장애인도 편하게… 은평 ‘장벽 없는 마을상점’ 떴다

경사로·자동문·점자 메뉴판 편리… 장애 없는 상점 인증서 부착 확산

공시가격 급등…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