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제천 청풍호 케이블카 다음달 2일 개통

2.3㎞ 구간… 9분만에 비봉산 정상 도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제천시는 청풍호 그린 케이블카가 다음달 2일 개통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운행구간은 청풍면 물태리~비봉산 정상까지 2.3㎞다. 하부정차장에서 탑승하면 9분만에 비봉산 정상(해발 531m)에 오를 수 있다. 투입되는 곤돌라(케빈)는 10인승 43대다. 국내 첫 도입되는 최신모델이다. 실내공간이 다른 지역 케이블카보다 크다. 장애인이 휠체어를 타고 탑승해도 동승한 이용객들이 불편하지 않다. 전체 곤돌라 가운데 10대는 바닥이 투명해 스릴을 느낄 수 있다.

청풍호 그린 케이블카 조감도

케이블카 속도는 초속 5m다. 시긴당 총 1500명을 실어 나를 수 있다. 상부정차장과 하부정차장간 고저차는 357m다. 정식개장에 앞서 이달 중순 시범 운행을 시작한다. 요금은 아직 미정이다. 총 사업비 410억원 전액은 민간자본이다.

하부정차장 인근에는 국내 최초의 360도 돔 시어터가 건립된다. 청풍호 사계와 애니메이션이 복합된 다양한 영상물이 상영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국내서 2.4㎞인 경남 사천 바다케이블카에 이어 두번째로 길다”며 “호반을 끼고 있는 케이블카는 전국에서 처음”이라고 말했다.

시는 수도권에서 1시간 30분이면 올수 있는 등 접근성이 좋은데다 인근에 문화재단지, 의림지 등 관광지도 많아 연간 이용객 100만명 이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 케이블카는 지난해 4월 개통 예정이었지만 2017년 8월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개통이 1년 가까이 늦어졌다.

제천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