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경로당 공기청정기·친환경차 구매… 미세먼지 저감 대책 발벗고 나선 광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가 미세먼지 대책에 발벗고 나선다. 행정·공공기관 주차장을 폐쇄하고 주로 심야시간대에 하던 도로 청소를 주간시간대에도 확대 운영해 하루 600㎞에 이르는 도로의 분진을 청소한다고 6일 밝혔다. 구 직원과 환경단체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중 하나인 비산먼지 발생 공사장과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을 특별 점검한다.

대기상태를 시각적으로 보여 주는 미세먼지 신호등도 아차산 등산로 입구에 설치하고 홈페이지와 전광판을 통해 주민들이 미세먼지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노후 경유 자동차를 친환경차로 대체 구매하고 관용차의 친환경차 대체 비율을 확대한다.

미세먼지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이미 지난 1월 경로당 90곳에 공기청정기 150대, 구립경로당 41곳에 미세먼지 차단망을 설치했다. 어린이집 192곳에도 공기청정기 839대 대여비용을 지원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미세먼지로 인한 고통을 줄이는 방안을 총동원해 구민들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3-0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