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맑은 공기 뿜뿜… 홍대 거리에 ‘미세먼지 저감벤치’

하루 약 4만 1472㎡ 공기 정화 자동관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쿨루프·지하 주차장 LED 조명도 추진

서울 마포구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면 자동으로 공기정화를 시작하는 미세먼지 저감벤치(그림)를 홍대 일대 걷고싶은거리에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자동관리운영 방식으로 작동되는 벤치는 하루 동안 약 4만 1472㎡의 공기를 정화한다.

또 많은 주민들이 찾는 공공시설에 IoT를 활용한 실내 공기질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으로 오염물질을 관리할 계획이다. 이 밖에 건물 옥상에 여름철 태양열 차단 효과가 있는 도료를 칠하는 쿨루프 사업과 지하 주차장의 에너지 절약을 위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교체 지원 사업 등 환경정책 사업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이 같은 사업은 마포구가 서울시 환경정책 공모사업에 참여해 총 4억 17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면서 가능해졌다. 구는 아동·노인 복지시설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서 1억 400만원, 미세먼지 저감 특화사업비 9000만원, 공동주택 지하주차장 LED 조명 교체 지원 사업비 1700만원, 지역 밀착형 환경·에너지 특화사업비 600만원을 받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쾌적한 생활환경을 갖춘 친환경 녹색도시 마포를 만들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4-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