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값진 문화유산 보존”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경북이 보유한 문화유산을 세계유산의 중심에 우뚝 세우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경북이 세계유산 등재에 선봉장이 되고 있다. 그 중심에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이 있다. 김 과장은 25일 “경북은 다음달 우리나라가 보유하게 될 세계유산 14건 가운데 가장 많은 5건을 갖는 등 한국문화를 세계적인 문화 브랜드로 부흥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문화적 우수성과 독창성을 확보한 우리 문화를 지속적으로 세계유산에 등재시키고 관광자원화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경북은 지난해 현재 전국 문화재의 15%가량인 2094건을 보유하고 있다. 문화재 보수 및 정비 사업에도 조금의 소홀함이 없다. 경북도는 올해 103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우리 문화재가 세계유산이 되기 위해서는 빼어난 가치도 중요하지만 보존·관리도 잘 돼야 하기 때문이다.

김 과장은 “경북에는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다양하고 값진 문화유산이 망라돼 있다”면서 “이는 세계적으로 드문 사례로, 우수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한 경북 관광의 국제화로 일자리 창출과 관광 수입 증대를 적극 도모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6-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