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값진 문화유산 보존”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

“경북이 보유한 문화유산을 세계유산의 중심에 우뚝 세우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경북이 세계유산 등재에 선봉장이 되고 있다. 그 중심에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이 있다. 김 과장은 25일 “경북은 다음달 우리나라가 보유하게 될 세계유산 14건 가운데 가장 많은 5건을 갖는 등 한국문화를 세계적인 문화 브랜드로 부흥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문화적 우수성과 독창성을 확보한 우리 문화를 지속적으로 세계유산에 등재시키고 관광자원화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경북은 지난해 현재 전국 문화재의 15%가량인 2094건을 보유하고 있다. 문화재 보수 및 정비 사업에도 조금의 소홀함이 없다. 경북도는 올해 103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우리 문화재가 세계유산이 되기 위해서는 빼어난 가치도 중요하지만 보존·관리도 잘 돼야 하기 때문이다.

김 과장은 “경북에는 우리나라 전 시대에 걸친 다양하고 값진 문화유산이 망라돼 있다”면서 “이는 세계적으로 드문 사례로, 우수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한 경북 관광의 국제화로 일자리 창출과 관광 수입 증대를 적극 도모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6-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