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중랑 ‘숙선옹주안씨 묘’ 서울시 문화재 지정

조선 초기엔 ‘후궁’도 ‘옹주’로 명칭 사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경기(가운데) 중랑구청장이 지난 3월 묵동에 위치한 ‘숙선옹주(선빈)안씨 묘’를 방문해 보존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중랑구 제공

서울 중랑구는 묵동에 있는 ‘숙선옹주(선빈)안씨 묘’가 서울시 기념물 제43호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숙선옹주(선빈)안씨 묘는 이번에 기념물로 지정된 분묘 1기를 비롯해 묘표, 상석, 산신제석, 장명등, 문석인 등 석물 6기와 지정 대상에서 제외된 혼유석, 향로석 등 2기의 석물로 구성돼 있다.

숙선(?~1468)옹주는 조선 세 번째 왕인 태종(재위 1400∼1418)의 후궁이다. 태종과의 사이에 익령군 이치와 소숙옹주, 경신옹주를 뒀다. 세종 3년(1421)에 숙선옹주로 봉해졌다가 고종 9년(1872)에 정1품 선빈에 올랐다.

일반적으로 옹주는 후궁의 딸을 일컫지만, 1485년 ‘경국대전’을 반포하기 전까지 조선 초기에는 고려의 제도를 계승해 대군의 부인, 왕의 후궁, 왕의 서녀, 왕세자빈의 어머니, 종친의 딸 등을 모두 옹주로 칭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 문화재위원회는 “후궁에게도 옹주라는 명칭이 사용된 사실을 알려주는 실물자료로서의 역사적 가치가 크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중랑구에는 묘법연화경, 아차산 일대 보루군, 망우리공원 내 서광조 묘소 등 국가지정문화재 6건과 서울시지정문화재 11건 등 모두 17건의 문화재가 자리잡게 됐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역사적 가치를 살리고 보존하는 것은 도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가는 중요한 작업”이라면서 “앞으로도 중랑구에 소재한 문화유산들을 발굴해 그 가치를 널리 알리고 훌륭히 보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6-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