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노인·장애인 사회서비스 통합 ‘성동종합재가센터’ 오늘 개소

통원형·확대형 등 유형별 서비스 특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노인·장애인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책임질 ‘종합재가센터’를 연내 5개 자치구에서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1호로 성동종합재가센터가 23일 문을 연다.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노인·장애인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통합한 지역사회 통합돌봄기관이다. 서울시는 성동구를 시작으로 은평구(8월), 강서구(9월), 노원구(10월), 마포구(11월)에서 차례로 종합재가센터를 열 계획이다. 2021년까지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하는 게 목표다.

자치구별 지역 여건과 주야간 보호시설 확충계획 등을 고려해 특화된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 집을 방문해 신체활동, 가사지원 등 방문요양·노인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본형’, 센터의 주야간보호시설에서 낮 동안 노인을 돌보는 ‘통원형’, 장애인 활동까지 지원하는 ‘확대형’, 간호 인력이 집을 방문해 투약·영양관리, 건강체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특화형’이 있다. 장기요양등급 판정자, 장기요양등급 외 판정자와 구청장 인정자(노인돌봄·긴급돌봄),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라면 누구든지 신청 가능하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7-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