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김수영 양천구청장, ‘초롱·달빛마을 재생’ 뉴욕처럼 민관 협력 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수영 양천구청장

협동조합 조합원들 삶의 질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무상교육, 무상의료,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재투자를 통해 국민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 코스타리카. 사회적경제와 도시재생 분야 선진사례를 견학하고 각 분야 정책 마련을 위해 떠난 지난 7~19일 코스타리카, 미국, 캐나다 3개국 순방길에서 남은 인상이다.

코스타리카는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한 사회적경제를 지역 발전 전략으로 삼고 있다. 전체 경제활동인구 중 사회적경제 영역 고용이 16%를 차지할 만큼 국가 경제에서 사회적경제가 차지하는 비중도 높다. 평소 사회적경제 분야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었기에 이번 코스타리카 방문은 양천구의 가방협동조합 나비남 프로젝트 등 우수 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협력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한 값진 시간이었다.

코스타리카에 이어 캐나다, 미국의 도시재생 우수사례지 방문에 대한 기대도 높았다. 뉴욕에서의 짧은 일정 동안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 도미노파크, 허드슨야드, 하이라인파크, 덤보를 방문했다. 이들은 모두 버려진 조선소, 설탕공장, 차량기지 등에 새로운 기능을 부여해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례가 된 곳들이며, 여기에서 뉴욕시의 도시재생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뉴욕의 도시재생은 당시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의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추진됐지만 그 과정에서 주민협의체를 비롯한 민간주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문제를 해결해 나갔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

뉴욕의 도시재생 사례처럼 우리 구에서 추진 중인 목3동 등마루 초롱마을, 신월3동 달빛마을 도시재생 추진도 민관이 협력하고 배려한다면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2019-07-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